익산시, 저소득층 위한 그린 리모델링 도내 ‘최대규모’
상태바
익산시, 저소득층 위한 그린 리모델링 도내 ‘최대규모’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2.06.22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억원 예산 투입, 지난해 37가구 → 올해 140가구로 수혜자 대폭 증가

-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
사진 = 익산시, 저소득층 위한 그린 리모델링 도내 ‘최대규모’ (저소득층 그린 리모델링 사업)
사진 = 익산시, 저소득층 위한 그린 리모델링 도내 ‘최대규모’ (저소득층 그린 리모델링 사업)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익산시는 주거 사각지대에 있는 저소득층을 위한 주거환경 개선으로 주거 안정에 힘쓰고 있다.

시는 민관 협력으로 호당 500만원 이내에서 주택 개보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저소득층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올해 29개 읍·면·동으로부터 신청받은 140가구를 선정해 현장조사를 마무리하고 6월 공사 착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7억원(복권기금40%, 시비60%)의 예산이 투입되며 도내 시군 중에서 가장 많은 예산 확보로 지난해 37가구에서 올해 140가구로 수혜자가 대폭 증가했다.

지붕 보수, 단열·창호, 도배, 장판, 보일러 교체 등 주거 안정과 에너지 효율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으며, 전문인력을 갖춘 익산지역자활센터, 원광지역자활센터에 위탁 시행하고 있다.

또한 공사 자재를 관내에서 구입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우리 주변 이웃들의 주거 사각지대가 해소되어 편안하고 쾌적한 보금자리를 갖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노후주택 개보수가 필요한 대상자 발굴에 최선을 다하고 민관 협치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