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여름철 자연재난 총력대응 대책회의 개최
상태바
광주시, 여름철 자연재난 총력대응 대책회의 개최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2.06.22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자치구‧광주지방기상청 합동 대책점검 및 협업 논의

- 문영훈 행정부시장, “인명피해 제로화·재산피해 최소화” 당부
사진 =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회의
사진 =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회의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광주광역시는 21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시 협업부서, 자치구, 광주지방기상청과 합동으로 ‘2022년 여름철 자연재난 총력 대응을 위한 폭염‧풍수해 대책회의’를 열고 협업 사항을 논의했다.

문영훈 행정부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폭염‧풍수해 등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 능력을 높이고 분야별 재난대비 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자리로, 자치구 부구청장, 시 협업부서 과장 등 30여 명이 참석해 추진사항과 향후계획을 공유했다.

광주시는 올 여름철 기상상황을 상시 감시해 기상특보 시에는 상황을 신속히 전파하고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며,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재난상황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심화되는 폭염에 대비해 폭염저감시설인 그늘막 462곳과 무더위쉼터 1550곳을 운영하고, 도심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극락교~송정역 구간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에 설치된 도로 살수장치인 클린로드시스템(4㎞)과 살수차 20대(19개 노선 273.45㎞)를 운영해 폭염피해 예방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또한, 풍수해에 대비해 지난 5월부터 급경사지 162곳과 터널, 교량, 수문 등 취약시설 89곳, 배수펌프장 17곳 등에 대해 민관 합동으로 집중점검을 실시한데 이어, 집중호우 등 기상상황에 따라 둔치주차장, 하천(도로), 지하차도 등에 현장출입을 통제할 계획이다.

문영훈 행정부시장은 “최근 이상기후로 폭염 일수와 강한 태풍이 증가하고 있다”며 “분야별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철저히 점검해 인명피해 제로화와 재산피해 최소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