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관규 순천시장, 특별교부세 58억 확보 위해 ‘동분서주’
상태바
노관규 순천시장, 특별교부세 58억 확보 위해 ‘동분서주’
  • 장우종 기자
  • 승인 2022.07.30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교부세 대상사업 7건 발굴, 58억 적극 건의로 국가예산 확보 청신호

[코리아 안전 뉴스] 주 관식 기자=순천시(시장 노관규)는 특별교부세 확보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지난 27일 경전선 전철화 사업 등 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자 서울 용산 대통령실을 찾은 광폭 행보에 이어, 특별교부세 대상사업 7건을 발굴, 지속적인 지역현안사업비 확보를 위해 특별교부세 지원을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순천시가 건의한 사업은 ▲강변로 녹지조성사업(20억) ▲산림 관련 다목적창고 건립사업(4억) ▲해룡육교 성능개선사업(12억) ▲승주 중대2교 교량재가설 사업(13억) 등 7개 사업으로 총 58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강변로 녹지조성사업은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행사장과 동천, 강변로, 저류지를 하나로 연결하여 순천만국가정원 방문객을 원도심까지 유도하는 전략적인 사업으로, 정원박람회 성공개최와 더불어 지역경제활성화 등 시민 만족도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이다.

또한 해룡육교 성능개선사업, 승주 중대2교 교량재가설 사업은 준공된 지 28년 이상 된 노후교량으로, 철근이 노출되고 차량 통행 시 상부구조가 탈락되는 등 재난사고 방지를 위해 보수보강이 시급한 사업이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순천시의 미래투자산업의 성장, 성공적인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의 개최를 위해서는 국가예산확보가 중요하다.”며 “우리시의 열악한 재정 상황 속에서 꼭 추진해야 하는 사업인 만큼 면면을 잘 헤아려 사업비가 지원될 수 있도록 발로 뛰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순천시는 상반기에 54억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한 바 있으며, 재정자립도가 낮은 순천시의 안정적인 시정운영의 주춧돌이 될 지방교부세 및 국비 등 이전재원의 확보를 통해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발빠른 대응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