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핵의학과 표아영 박사
상태바
화순전남대병원 핵의학과 표아영 박사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0.04.07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美 ‘알라비 만델상’ 2년 연속 수상

- 악성 흑색종 진단용 분자 프로브 연구
사진=  표아영 박사
사진= 표아영 박사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핵의학과의 표아영 박사가 최근 미국핵의학회가 수여하는 ‘알라비-만델상’(Alavi-Mandell Award)을 2년 연속수상했다.

이 상은 매해 전년도 미국 핵의학회지인 ‘저널 오브 누클리어 메디신’(Journal of Nuclear Medicine. 논문인용지수 7.308)에 실린 논문들 중 가장 우수한 논문의 1저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서, 관련 분야에선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갖고 있다.

표박사는 지난해 발표한 ‘악성 흑색종 진단을 위한 분자 프로브’ (N-(2-(dimethylamino)ethyl)-4-18F-fluorobenzamide:A novel molecular probe for high-contrast PET imaging of malignant melanoma)라는 논문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표박사를 비롯한 연구자들은 피부암의 일종인 악성 흑색종에서 만들어지는 멜라닌 분자에 강한 흡착을 하는 벤자마이드 유도체를 이용해 방사성 의약품을 제작하는 데 성공, 원발병소는 물론 작은 크기의 전이병소까지 진단해냈다.

표박사는 핵의학과 ‘분자 프로브 혁신센터(센터장 민정준)’의 박사후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프로브(probe)란 생체내 특정물질을 감지할 수 있는 도구를 의미하며, 분자진단은 환자별 맞춤형 치료를 위한 질병 진단에서도 가장 기대가 큰 분야다. 핵의학은 물리·화학 등 기초과학을 의학에 접목해 질병·신체 변화를 신속히 진단하고, 방사선을 이용해 치료에 활용하는 분야다.

세계적인 연구역량으로 주목받고 있는 화순전남대병원 분자 프로브 혁신센터’에서는 다양한 암이나 감염병소를 표적해 진단과 치료에 활용할 수 있는 분자 프로브를 개발중이다. 이 분자 프로브 중 일부는 악성 흑색종과 항암 치료후 진균감염증을 진단할 수 있는 방사성 의약품으로 제작, 연내 임상시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