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오석규 도의원, “교통공사, 사업비 주는 사람 고충 몰라” 경영 개선 촉구
상태바
경기도의회 오석규 도의원, “교통공사, 사업비 주는 사람 고충 몰라” 경영 개선 촉구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3.11.17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경기교통공사 행정사무감사…“신규사업 및 수익성 제고를 위한 사업 발굴”
경기도의회 오석규 도의원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석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4)이 17일 경기교통공사에 대한 행정 사무감사에서, 경영 개선 및 재정사업 제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 의원은 “교통공사를 보면 돈 주는 사람의 고충과 돈 쓰는 사람의 마음이 따로 가는 것 같다”라며 “부진한 사업을 정비하고, 아이템 발굴 등 신규사업에 대한 고민, 수익성 제고를 위한 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라”고 주문했다.

또한 “역량이 훌륭한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철도사업에 관심이 많은데 정작 철도운영팀은 직제에도 없다”라며 “공사 출범 후 철도사업 관련 수익이 전혀 없는 철도사업과 조직 운영을 보면 공사의 인식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도, 국가재정이 좋지않은 상황이고 공사는 자본잠식위기인데 사업비를 주는 사람의 고충을 모르고 예산을 쓰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공사에는 사업형 리더가 아닌 관리형 리더가 필요한 것 같다”라고 경영 개선 및 재정개선 노력을 당부했다.

끝으로 오 의원은 “교통약자 광역이동지원센터 및 콜센터 운영의 문제점이 도출되고 있는데, 그동안 공사는 무엇을 했는지 의문”이라며 “문제가 발생한 후에 대책을 세우면 그 과정에서 도민의 고통은 엄청나게 발생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가 도래할 것으로 예견했을 텐데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라며 “교통약자를 비롯한 도민의 고통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속히 문제점을 개선해 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