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창 시의원,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 관련
상태바
정무창 시의원,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 관련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0.11.1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략산업으로 포장한 광주시 아파트개발
사진 = 정무창 시의원
사진 = 정무창 시의원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광주시가 추진중인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과 관련하여 민간사업자 공모 공고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무창의원은 19일 열린 제294회 정례회 2차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광주시가 평동준공업지역에 전략산업 육성이라는 명목으로 민간자본을 투입해 대규모 아파트단지를 조성하겠다는 사업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 의원은 "민간사업자는 49.9%인데 반해 나머지 50.1%를 광주시 산하 공기업이 투자를 한다는 계획인데도 시의회에 정확한 보고가 없었다"면서 "이는 광주시가 시민의 대의기관인 시의회를 무시하고 무조건 밀어붙이기식 행정을 보여주고 있는 단면이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1020일 광산구 지죽동 735-2번지 일원 1395553의 평동 준공업지역 일원에 민간건설자본을 끌어들여 저렴한 비용으로 토지를 수용해 대규모 아파트를 짓도록 하고, 발생된 수익금으로 3대 전략산업인 친환경자동차, 에너지산업, 문화콘텐츠산업을 유치하고 직주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민간사업자 공모에 들어 갔다

특히 개발대상지역에는 도심에서는 보기 드물게 생물 다양성이 풍부해 지난 2018년 환경부 국립습지센터에서 실시한 정밀조사 결과 국가 습지 지정이 추진되고 있는 장록습지가 있다.

정무창 의원은 향후 선정된 민간사업자가 광주시가 요구하는 사업을 정확히 이행 할 수 있을지 의문이며 아파트만 조성하고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면 광주시가 민간사업자에게 유리하게 사업을 추진했다는 특혜시비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