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전남동부 해양오염사고 총 23건 발생… 전년대비 50% 감소
상태바
2020년 전남동부 해양오염사고 총 23건 발생… 전년대비 50% 감소
  • 장우종
  • 승인 2021.01.07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난과 어선사고가 연간 오염사고 건수와 유출량 대부분 차지

 

[코리아 안전 뉴스] 장 우종 기자=전남 동부지역 바다에서 2020년 한해 23건의 해양오염사고가 발생, 10.6495의 오염물질이 유출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에 따르면 “2020년 여수광양항 및 고흥 전남 동부지역 바다에서 23, 10.6495의 해양오염사고가 발생으며 2019년 대비 23(50%), 유출량은 13.2085(55%) 감소하였다.

묶음 개체입니다.

묶음 개체입니다.

사고건수

유출량

 

2020년도 해양오염사고를 분석해 보면, 사고 원인별로는 침수·침몰 등 해난에 의한 사고가 11(전체 47.8%), 7.713(전체 72.4%)로 발생건수와 유출량 모두 가장 많았고, 작업 중 유출 등 인적요소에 의한 부주의가 8(전체 34.8%), 1.6165(전체 15.2%)로 그 뒤를 이었다.

또 오염원별로는 어선에 의한 사고가 10건으로 전체 사고의 43.5%차지하였으며, 유출량은 기타선(예인선)8.326로 전체 78.2%를 차지하였다.

지역별로는 연료유 수급과 대형선박의 입·출항 등이 빈번한 묘박지 등항계외에서 8(전체 34.8%)으로 가장 많았으며, 유출량은 여수항(신항, 구항)에서 7.247로 전체 68.1%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에 비해 해양오염사고가 감소한 것은 기름 오염 방제 중심에서 고의·부주의 해양오염사고 감소를 위한 지속적 예방활동을 실시한 결과라 볼 수 있다.

여수해경 양관 해양오염방제과장은 앞으로도·관 합동 방제협력 체계를 강화하여 해양오염사고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며, 관내 해양오염 주요 위해 요소 등을 집중 관리하고, 항만 대기질 개선 등 미래 경변화에 대비한 전략적인 예방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깨끗한 바다를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해상 고유의 자연적 위험, 인간의 인위적 위험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사고로, 침수, 침몰, 충돌, 좌초 등을 말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