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파크골프 메카로 떠오르다
상태바
완주군 파크골프 메카로 떠오르다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4.0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크골프장 9곳 보유 지난해만 4개 대회 치러… 4곳 추가 조성 계획
파크골프메카도약-완주전주상생발전파크골프대회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스포츠 마케팅으로 지역 상권에 활력을 넣고 있는 완주군이 파크골프의 새로운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파크골프는 노년층의 스포츠로 인식됐지만 최근에는 경제적인 부담으로 골프를 접하기 힘들었던 세대까지 끌어안으며 남녀노소 모두가 즐기는 인기 스포츠가 됐다.

4일 완주군에 따르면 관내에 조성된 파크골프장은 총 9곳이다.

36홀의 봉동 생강골을 비롯해 18홀을 갖고 있는 봉동 둔산공원, 이서 설화공원, 고산 만경강 수변생태공원, 상관 생태공원, 비봉 체육공원, 9홀의 삼례 수도산, 금와습지, 이서 지사울이다.

이곳은 주말은 물론이고, 평일에도 많은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 하루 수용 인원이 80명인 상관면의 경우 평일과 주말 가릴 것 없이 매일 인원을 가득 채우고 있다.

특히, 완주군의 파크골프장은 접근성이 좋아 인접 시군 주민들도 완주 파크골프 협회에 가입하고 있으며 각종 대회를 치르기에도 최적의 조건이다.

실제 군은 지난해에만 총 4개의 대회를 치러냈다.

완주전주상생 대회, 이서혁신 대회, 완주군 시니어 대회, 만경강배 전국대회로 무려 2,0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찾아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일으켰다.

군은 올해도 만경강배 전국대회를 비롯한 다양한 대회를 계획하고 있다.

협회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소규모 대회도 지역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올 3월에는 봉동, 용진, 상관 파크골프회원 120여 명이 친선교류전을 갖기도 했다.

완주군은 총 4개의 파크골프장을 추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서면에 36홀의 파크골프장을 추가 조성하고, 용진읍, 구이면, 고산면에도 파크골프장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비봉면의 한 파크골프 회원은 “2년 전 50여 명에 불과 했던 파크골프 회원이 전주, 익산 회원의 가입으로 150여 명까지 늘어났다”며 “완주군의 파크골프장 조성 효과로 지역에 활력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뛰어난 입지와 경관으로 완주 파크골프장을 찾는 이들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며 “파크골프를 중심으로 스포츠마케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