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류! 거스를 수 없는 에너지 대전환 시대의 흐름 한전, DC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발전 포럼」개최
상태바
직류! 거스를 수 없는 에너지 대전환 시대의 흐름 한전, DC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발전 포럼」개최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4.04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직류배전 경제성 분석 결과, 연간 1.05조 투자비용절감 및 36TWh 사용량(5.8조원) 절감으로 “1GW 발전기 5개 대체, 제주도 연간 전력사용량(6TWh)의 6배 확보 효과”

- DC 실증사업의 에너지효율 향상 결과공유 및 직류배전 사업모델 제시

- 국내 기술기준의 제·개정 및 산업계와의 전략적 제휴로 직류화 확대 필요
사진 = DC기술 발전포럼에서 말씀중인 한전 김동철 사장
사진 = DC기술 발전포럼에서 말씀중인 한전 김동철 사장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동철)은 4.4(목) 한전 아트센터에서 김동철 사장, 장길수 고려대 교수 등 80여 명을 대상으로 ‘직류(DC)배전* 발전포럼’을 개최했고 밝혔다. 

*직류부하에 직접적으로 직류전원을 공급하는 것으로 전압등급 및 전송용량에 따라 MVDC(Middle Voltage Direct Current), LVDC(Low Voltage Direct Current)로 나뉨

포럼은 재생에너지 기반 직류전원 증가, 지역별 분산에너지 활성화 정책 수립, IT산업의 급성장 등 최근 급변하는 전력산업 환경 변화에 맞춰 미래전력 공급방식 변화의 첫걸음인 DC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의견을 공유하고자 마련되었다.

사진 = DC기술 발전포럼 행사 모습
사진 = DC기술 발전포럼 행사 모습

이날 포럼에서는 △한전의 MVDC/LVDC 추진현황 △MVDC 개발 동향 및 DC 산업 편익 △LVDC 실증사례 소개 △에너지 전환을 위한 직류배전 솔루션 △국내·외 직류 배전망 기술 표준·정책·제도 고찰 △직류배전의 경제성 분석 및 기대효과 등 총 6개의 주제 발표가 있었다.

한전은 교류 대비 에너지 효율이 10% 이상 향상된 도서지역 DC 독립섬 구축(‘17~’19) 결과와 다양한 직류배전 사업모델을 제시하였으며, 2030년까지 랜드마크 LVDC를 공급하는 직류배전 중장기 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였다.

또한, 한전은 페로브스카이트 BIPV*,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소연료전지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한전 사옥(강원본부, 경기본부 등)을 DC기반의 에너지 자립형 건물로 구축할 계획도 밝혔다.

*페로브스카이트 구조를 광흡수층으로 사용하는 전지를 활용한 건물일체형 태양광 발전 시스템(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System)

효성중공업, HD현대일렉트릭, LS일렉트릭 등 주요 참여기업은 MVDC 개발동향, 현대 글로벌R&D센터 DC 상업운전 결과, DC 배전 솔루션 사례를 각각 발표하였고,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은 6대 가전제품(세탁기, 공기청정기, 에어컨, TV, 건조기, 냉장고)의 소비전력을 비교분석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전력공급 방식에 따른 국가 편익을 산정해 아래 내용처럼 발표하였다.

장길수 고려대 교수가 진행한 패널토론에서는 직류배전 확산을 위한 주요 이슈와 해결방안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사진 = DC기술 발전포럼 참석자들과 단체사진_김동철 한전 사장(두번째줄 왼쪽에서 6번째), 장길수 고려대 교수(두번째줄 왼쪽에서 5번째)
사진 = DC기술 발전포럼 참석자들과 단체사진_김동철 한전 사장(두번째줄 왼쪽에서 6번째), 장길수 고려대 교수(두번째줄 왼쪽에서 5번째)

토론 참석자들은 전력산업 환경변화에 따른 직류배전 필요성에 공감하며 한전이 제시한 직류배전 사업모델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였고, 특히 에너지 생태계 전반의 직류화 확대를 위해 국내 기술기준 제·개정, 관련 산업계(건설·전자제품 등)의 공감대 확보와 전략적 제휴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동철 사장은 “직류시대를 본격적으로 열기 위해, 한전은 관련 업계와 「DC 얼라이언스」를 출범하여 기술개발, DC요금제, 국제 표준 등에 공동 대응하고 정부와 산학연이 지속 협력할 수 있는 체계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새로운 국가 성장동력을 만들 수 있도록 모두 함께 최선을 다하자”고 역설했다.

 

앞으로 한전은 교류(AC)에서 직류(DC)로 대체하는 MVDC/LVDC의 기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여, 미래전력 공급방식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전력소비 효율화로 에너지 절감에 기여함으로써, 궁극적으로 국내 에너지 산업계의 신성장 동력 창출을 촉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C사업은 AC승압사업*에 비견되는 사업으로서 1GW 발전기 5개 대체와 에너지 효율을 10% 개선하여 “제2의 전력망 혁신”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해 ‘70년대부터 32년간 추진, 450MW급 발전소 1기 대체 효과 발생

한편 한전은 4.3(수)~4.5(금) 3일간 코엑스에서 개최중인 코리아 스마트그리드 엑스포에서도『DC 특별존』을 운영하여 DC의 역사, 미래 DC Town, 한전의 DC 사업모델과 추진계획을 소개하는 등 DC에 대한 국민 이해도 향상을 위해 적극 홍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