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민주대행진에 역대급 참가 눈길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민주대행진에 역대급 참가 눈길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5.18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학생, 학부모, 직원 등 500여명...518 단체 셔츠 입고 금남로 걸어

- 이정선 교육감, “5·18 교육 몸으로 체화, 광주정신 세계보편 가치 승화”
사진  = 광주시교육청 민주대행진에 역대급 참가 눈길
사진 = 광주시교육청 민주대행진에 역대급 참가 눈길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17일 열린 제44주년 5·18민중항쟁 민주평화대행진에 본청 직원 등 500여 명의 역대급 인원이 대거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교육가족 민주평화대행진 참가단은 본청 및 직속기관 직원, 학생대표단, 학부모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학생과 학부모 대표가 대행진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정선 교육감을 비롯한 평화대행진 참가단은 오후 5시 광주공원 주차장에 집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데 이어 ‘광주출정가’ 및 구호 배우기 등 출정식을 가졌다. 출정식을 마친 대열은 오월 풍물단과 방송차량을 선두에 세우고 금남공원까지 행진을 펼쳤다. 광주교육가족들은 이날 5·18이 새겨진 흰색 단체 티셔츠를 입고, 손피켓, 대형 현수막, 깃발 등을 흔들면서 행진을 이끌어 시민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교육가족들은 행진 도중 금남공원에서 오월어머니,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고, 5월정신의 전국화와 세계화를 다짐했다. 대행진에 참가한 공훈 주무관은 “광주교육가족들이 시민들과 함께 역사의 현장인 금남로를 행진하면서 광주정신을 다시 새길 수 있어 너무 감명 깊었다”고 말했다.

중학생 학부모 박현진 씨는 “교육청에서 5.18행사에 이렇게 적극적으로 참여한 게 아마 처음인 것 같다”며 “오늘 아이와 함께 역사의 현장을 걷고, 또 여러 선생님들을 만나니 너무 감동스럽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정선 교육감은 “교육가족들의 민주평화대행진 참여는 5.18 교육을 몸으로 체화함으로써 전국화, 세계화에 기여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며 “광주정신을 세계 보편적 가치로 승화시키는 5월 교육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교육청은 올해 30년 만에 처음으로 5.18행사위원회에 공식 참가한 데 이어 전 간부 국립5·18묘지 참배, 학생 희생자 모교 위령비 참배, 5·18 헌혈, 이정선 교육감 5·18 계기교육 강사 등 예년에 없던 다채로운 행사를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