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전북특별자치도 11일, 첨단산업단지 바이오-혁신기관 기업 상생 발전 간담회
상태바
정읍시․전북특별자치도 11일, 첨단산업단지 바이오-혁신기관 기업 상생 발전 간담회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6.1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산업 시설 기반 국내 바이오 산업 주도적 견인․ 신성장 동력 확보
정읍시 첨단산업단지 바이오-혁신기관 기업 상생 발전 간담회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정읍시와 전북특별자치도, 연구기관, 관련 기업들이 미래 신성장 동력 산업인 첨단바이오 산업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와 관련해 시는 지난 11일 신정동 첨단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에서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와 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과 육성을 위한 ‘지자체-기업-연구기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학수 시장과 김관영 전북자치도지사, 염영선 전북도의회 의원,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 정병엽 소장 등 연구기관 종사자, 정읍 첨단산업단지 바이오산업 기업체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전북자치도와 정읍시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부 바이오특화단지 공모 현황과 정읍시와 전북자치도의 기업지원 체계 구축 그리고 지원사업 등을 공유했다.

또 지자체와 기업, 연구기관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과 육성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고 관련 기업들의 의견도 수렴했다.

특히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와 AI 등의 첨단산업 발전 등으로 신성장 동력 발굴과 혁신이라는 거센 도전에 직면해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어 바이오산업 생태계 육성은 이 같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며 정읍과 전북자치도가 갖고 있는 기반을 바탕으로 산․학․연․병․관이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뜻을 함께 했다.

한편 시는 ‘첨단과학산업도시’를 장기 비전으로 정하고 신정동 일대를 첨단산업단지 조성했고 일대에 혁신연구기관 유치했다.

이를 기반으로 전북연구개발특구로 지정받았고 관련 기업체 유치와 지원을 통해 관련 산업 인프와 R·D 생태계 기반을 다져왔다.

이학수 시장은 “ 정읍의 R·D 연구 기술력 등 바이오산업 인프라를 중심으로 유관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해서 전라북도와 함께 우리나라 바이오 산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