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바람따라 풍류따라(海風樂風)’ 국가무형유산 2024 영광법성포단오제 성황리에 마무리
상태바
영광군, 바람따라 풍류따라(海風樂風)’ 국가무형유산 2024 영광법성포단오제 성황리에 마무리
  • 서충열 기자
  • 승인 2024.06.1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 바람따라 풍류따라(海風樂風)’

[코리아안전뉴스] 서충열 기자 = 영광군은 500년의 오랜 역사를 이어온 국가무형유산 2024 영광법성포단오제가 지난 6월 7일부터 10일까지 법성포단오제 전수교육관 및 법성포뉴타운 일원에서 4일간의 일정으로 관광객들의 호평 속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우천과 폭염의 어려움 속에서도 8만5천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가며 명실상부 서해안을 대표하는 전통문화 축제임을 입증했다.

금년 영광법성포단오제는 국가무형유산 지정 종목인 용왕제·선유놀이를 기본으로 당산제·산신제 등 전통 제전행사와 기념식·법성포단오제 씨름대회·전라남도 청소년 페스티벌·세계문화페스티벌·민속놀이 경연대회·단심줄놀이·창포 머리감기·그네뛰기·황금오리 잡기·장어잡기와 각종 체험 및 초청가수 공연까지 2024 영광 방문의 해를 맞이하여 예년보다 풍성해지고 많은 관광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특히, 올해 새로운 시도로 단오마당·축제마당·기원마당으로 장소를 나누어 법성포단오제전수관 옆 단오마당에서는 가족단위 체험 프로그램, 법성포뉴타운 축제마당에서는 공연 등 무대 프로그램, 법성포 앞바다·인의산 등 기원마당에서는 제전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여 관광객들의 입맛대로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축제장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돋보였다.

금년 축제 개최 시 눈에 띄는 발전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앞으로 영광군과 법성포단오제보존회에서는 올해 축제에 대한 철저한 피드백을 통해 잘된 점은 강화하고, 미흡한 점은 철저히 보완하여 전국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는 축제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더욱 화려하게 돌아올 2025 영광법성포단오제를 기다려 주시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