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민아카데미 개강…시민 아이디어 정책화 나선다
상태바
익산시민아카데미 개강…시민 아이디어 정책화 나선다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6.1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과 시의원, 공무원이 함께하는 민관협치 프로그램
익산시청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익산시가 시민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정책화하기 위한 활동을 추진한다.

시는 11일 시민과 시의원,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익산시청소년수련관에서 '2024 익산시민아카데미'를 개강했다.

개강식은 일정 안내와 팀 소개, 아이디어 공유 순으로 진행됐다.

익산시민아카데미는 시민, 시의원, 공무원이 함께 팀을 이뤄 시민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정책화하는 민관협치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총 11개 팀이 참가제안서를 제출했으며, 전문가 심사를 거쳐 △기관일지(기업유치·관광자원개발·일자리창출·지역활성화) 만들기 △서동공원 관광명소 만들기 △충의(忠義)의 고장 익산 알리기 등 관광자원을 활용해 지역 활성화 방안을 제안한 6개 팀을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팀은 약 2개월 동안 워크숍, 선진지견학,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해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높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고도화해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민참여를 기반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익산시민아카데미는 2010년 시작해 지금까지 8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해 약 90개의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꿈틀꿈틀 서동생태공원 생태체험 100배 즐기기, 움직이는 윤홍길 문학관, 익산귀금속단지 주얼리 예술촌으로 새롭게 태어나다 등 60여 개의 정책실현화를 추진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