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김남주 시인 추모 30주기 기념 아카이브전
상태바
해남군, 김남주 시인 추모 30주기 기념 아카이브전
  • 서충열 기자
  • 승인 2024.06.2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중 시, 의복 등 시인의 실제 유품 전시, 육성시 청취 등도 진행
해남군, 김남주 시인 추모 30주기 기념 아카이브전

[코리아안전뉴스] 서충열 기자 =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에서 자유와 혁명의 시인, 김남주 시인의 유품을 공개하는 특별 아카이브전을 개최한다.

「은박지에 새긴 사랑」을 주제로 열리는 아카이브전은 6월 25일부터 9월 30일까지 땅끝순례문학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김남주 시인이 감옥에서 몰래 우유곽 안쪽에 칫솔을 갈아 쓴 시 작품과 옥중 편지, 수감 중 입었던 스웨터, 안경 등 실제 시인이 사용했던 유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시인이 주로 시를 썼던 0.7평의 감옥을 재현한 감옥체험실, 육성시 청취 등 시인의 삶과 문학정신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체험도 준비될 예정이다.

해남군 삼산면 봉학리 출신의 김남주 시인은 80년대 사회변혁운동의 이념과 정신을 온 몸으로 밀고 나간 전사(戰士) 시인으로서 한 시대를 대표하면서도 동시에 고난에 찬 우리 역사로부터 민중적·민족적 전통을 올곧게 이어받은 시인으로 평가받는다.

옥중에서 얻은 지병으로 49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으며, 대표작으로 「나의 칼 나의 피」, 「조국은 하나다」, 「자유」 등이 있다.

이번 전시는 김남주 시인의 부인인 박광숙 여사가 지금까지 간직해 온 육필원고와 사진, 유품 등을 직접 전해 받아 꾸린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를 지닌다.

전시 이후 절차를 거쳐 땅끝순례문학관에서 기탁을 받아 보존·소장할 예정이며, 일부 유품은 상설전시에 공개되어 관람객과 만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온 삶을 바쳐 자유와 혁명을 외쳤던 김남주 시인의 자취를 느낄수 있는 이번 전시를 통해 시인의 문학정신을 되새기고 우리의 삶을 성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