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수해복구 현장에 인력지원 나서
상태바
군산시, 수해복구 현장에 인력지원 나서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7.1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직원, 자원봉사자 등 재난 피해복구에 총력
군산시, 수해복구 현장에 인력지원 나서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지난 10일 군산 지역에 150mm가 넘는 폭우가 내리면서, 농경지 침수와 시설물 파손 등 각종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군산시는 폭우피해 예방과 복구를 위해 비상 3단계를 발령하고, 전 직원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특히 최대한 빠른시간에 피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군산시는 10일 오전 5시부터 49개 관과소 456명의 직원을 27개 읍면동에 투입했다.

직원들은 빗물받이 · 하수구 점검 527건, 기 재난피해지역 점검 353건, 산사태 등 위험지역에 대한 예찰 156건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또한 지난 8일부터 계속된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관내 농경지와 양돈단지 등 20개소에는 11일 9시부터 시 직원 194명, 자원봉사자 50명이 피해 현장에 투입되어 재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인력이 배치된 곳은 장비 투입이 어려워 인력지원이 필요한 곳으로, 산사태 추가 붕괴 위험이 있는 지역인 옥산면, 서수면, 신풍동, 나운1동 등에 우선적으로 배치됐다.

현장에 투입된 직원과 자원봉사자들은 먼저 주택과 도로, 농경지로 흘러내린 토사를 제거하고, 산사태로 밀려온 흙더미를 마대에 담아 옮기는 등 물이 범람해 침수된 주택과 시설물을 집중적으로 정비했다.

군산시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위로하고 일상을 빠르게 회복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수해복구에 전 행정력을 집중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생활 터전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시에서는 피해복구 현장에 지원인력을 신속하게 투입할 수 있도록 읍면동별 피해 현황과 지원 수요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조속한 시일 내에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