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폐의약품 우편 회수 서비스 시행
상태바
무주군, 폐의약품 우편 회수 서비스 시행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7.1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분별한 배출로 인한 오염 막고 주민편의 도모 호응
무주군보건의료원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무주군이 무주우체국과 협약(우체통 투함 폐의약품 회수 및 배송, 배출 방법 및 우체통 회수, 소요 비용 부담 등)을 맺고 우편을 활용한 폐의약품 회수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생활계 유해 폐기물인 폐의약품의 무분별한 배출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고 배출을 위해 수거함까지 이동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유효기간이 경과했거나 복용하지 않는 약을 봉투에 담아 밀봉한 후 ‘폐의약품’이라고 기재해서 우체통에 넣으면 된다. 단, 물약이나 안약 등 통에 담겨 있는 액상 약품은 우편서비스에서 제외된다.

무주군보건의료원 보건행정과 감염병관리팀 김미화 팀장은 “수거량과 배출 편의성을 고려해 진행하는 것인 만큼 이용률 또한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수거한 폐의약품은 전량 전문업체를 통해 안전하게 처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홍보 및 회수에 더욱 주력해 폐의약품으로 인한 오염과 사고를 줄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 지역 내 우체통은 무주읍 무주우체국 앞 1곳을 비롯해 6개 읍면 곳곳에 총 29개가 마련돼 있으며 정기 수거함은 무주군 보건의료원과 보건지소, 보건진료소, 무주장애인·노인종합복지관, 무주군가족센터, 약국 등 28곳에 자리하고 있다.

또 무주반딧불아파트(300세대)와 무주남대천휴먼시아아파트(303세대)에서는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에 공동주택 폐의약품 수거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

주민 유 모 씨(68세, 부남면)는 “집안 여기저기 유통기한이 지나거나 먹다가 만 약들이 굴러다니는데 수거함 찾아다니자니 번거롭고 해서 차일피일 미루게 되더라”며 “이제는 우체통에 넣기만 된다니까 이참에 정리를 좀 해야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