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실무회의 통해 보다 체계적인 돌봄서비스 제공
상태바
전주시, 실무회의 통해 보다 체계적인 돌봄서비스 제공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7.1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1일 전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서비스 제공기관 실무자 간담회 개최
전주시, 실무회의 통해 보다 체계적인 돌봄서비스 제공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전주시가 돌봄이 필요한 이웃들이 안정적인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서비스 제공기관들과 머리를 맞댔다.

시는 11일 전주시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서비스 제공기관 실무자 20여 명과 상반기 추진한 전주시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 추진 경과와 하반기 사업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통합돌봄 서비스 제공기관인 전주시의사회와 전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전주시물리치료사회, 한국주거복지사회적협동조합, 대한보조공학기술학회, 전주시사회복지협의회 주민돌봄센터, 전주지역·덕진지역 자활센터, 꽃밭정이노인복지관 실무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각 기관별 서비스 제공실적 및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통합돌봄 서비스 현황 및 분야별 제공기준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3월 보건복지부의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됐으며, 이후 지난해 7월부터 돌봄 수요가 높은 75세 이상 후기 고령인구를 대상으로 의료지원과 돌봄·생활 지원, 주거지원 등을 포괄하는 의료·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업 기간은 오는 2025년까지다.

시는 앞으로도 의료-요양-돌봄서비스가 통합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지자체 중심의 방문형 의료서비스를 확충하고, 기구축한 민·관 협력형 돌봄 체계를 바탕으로 보다 촘촘하고 지속가능한 돌봄안전망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김현옥 전주시 노인복지과장은 “앞으로도 수행기관 실무자와 정기적인 간담회를 개최해 사업의 성과 평가는 물론 서비스 제공에 따른 만족도를 들여다볼 계획”이라며 “돌봄 대상자가 살던 곳에서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돕고 존엄한 마무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지역복지사업평가의 ‘지역사회 통합돌봄 제공부문’에서 2020년부터 4년 연속으로 최우수 및 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