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특별자치도 농어업·농어촌위원회 현장에서 생생한 정책 모색
상태바
전북특별자치도 농어업·농어촌위원회 현장에서 생생한 정책 모색
  • 오명하 기자
  • 승인 2024.07.1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자치도 농어업·농어촌위원회와 정책협력 강화
전북특별자치도 농어업·농어촌위원회 현장에서 생생한 정책 모색

[코리아안전뉴스] 오명하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 농어업·농어촌위원회는 11일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와 유기농업인증 농장(농업회사법인 지엘)을 찾아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과 친환경적 농업 환경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위원들은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에서 가공용 고구마 생산기술 개발, 바이오소재작물 연구 등 그동안의 성과들을 살펴보며 농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전남 무안에 소재한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는 유채 자원순환 체계 확산과 활용기술 개발, 고구마 등 신소득 식량작물의 기능성 탐색 및 가공 기술을 연구하는 기관으로 농촌진흥청 산하 연구소이다.

이어서 지엘 농장을 방문하여 유기농 인증, 저탄소 인증을 획득한 농업회사법인 친환경농업 현장을 견학했다.

위원들은 현장에서 기계로 밭을 갈아 엎지 않는 무경운 농법의 장점에 대한 설명을 듣고 토마토의 줄기·열매가 축산 사료와 퇴비로 활용되는 순환기농업을 직접보며 친환경적 전환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이철규 전북특별자치도 농생명정책과장은 “농어업·농어촌위원회는 농업인, 학계 전문가,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된 농정거버넌스이다” 라며 “앞으로 함께 전문적이고 현실적인 정책을 발굴해 농생명산업의 혁신을 견인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