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황매산 관광휴게소(철쭉과 억새사이) 2021년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
상태바
합천 황매산 관광휴게소(철쭉과 억새사이) 2021년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
  • 황형규 기자
  • 승인 2021.09.30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 = 합천 황매산 관광휴게소(철쭉과 억새사이) 2021년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
사진설명 = 합천 황매산 관광휴게소(철쭉과 억새사이) 2021년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

[코리아안전뉴스] 황형규 기자 =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황매산 관광휴게소인 ‘철쭉과 억새사이’ 건물이 2021년 한국건축가협회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44회를 맞이하는 한국건축가협회상은 1979년 제정된 건축 분야 최고권위 상으로 건축적 성취도가 높고 건축이 목적하는 기능상 완성도가 높은 건축물만 선정하는 상이다.

철쭉과 억새사이 건물은 합천군 가회면에 위치하며 황매산 군립공원 내 해발 850m에 조성되어 있다. 2019년 12월 연면적 445.02㎡, 지상 1층의 철근콘크리트구조로 인근 지역 주면 181명의 출자금과 합천군이 예산을 투입하여 조성된 건축물이다.

‘철쭉과 억새사이’ 건축물은 황매산 군립공원의 관광휴게소로 철쭉과 억새밭이 펼쳐지는 길목 위 자연과 건축의 경계가 어색하지 않은 곳에 위치한다. 건축물은 산의 형상에 맞추어 반원 모양으로 땅에 가깝게 붙어 웅장한 자연에 자세를 낮추게 설계되었고 건물 중간중간을 비워 철쭉과 억새가 드러나게 조성했다. 

또한 건축물은 콘크리트 뼈대에 철과 유리만을 입혀 완성됐다. 철을 주재료로 사용했기 때문에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자연과 동화되고 사계절의 변화에 맞추어 색이 바뀌고 비바람에 녹이 슬고 얼룩이 진다. 건축가(홍익대 임영환)는 “황매산이 어떤 명산보다 빼어난 경관을 지니듯 건축도 자연을 닮아가길 기대했다” 며 자연과 건축의 조화를 얼마나 중요시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합천군 정대근 산림과장은 “2021년 한국건축가협회상을 수상을 계기로 자연 그대로의 철쭉과 억새, 자연과 잘 어울리는 건출물인 철쭉과 억새사이를 잘 홍보하여 누구나 쉽고 찾고 편하게 힐링할 수 있는 장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